중국 소수민족 유원지 구정탑 제14기 “간추절(赶秋节)”이 성대히 개막,
 
하늘이 높고 날씨가 상쾌하며, 햇빛이 붉게 타오르는 가을에 중국 소수민족 유원지 구정탑 제14기 “간추절”이 성대히 개막되어, 구정탑은 또 한번 남부 산지역에서 가장 일찍 가을 여행을 개막한 풍경구로 되었다. 제남시 관광 자체 미디어 연맹은 이번
 
간추절 개막식에 초청되었고, 제남말단뉴스, 제남생활에서 먹고놀기, 꿈의 제남, 미천성 등은 웨이보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하고 모멘트 동영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번 간추절을 보도하였다.
 
 
 
문화는  풍경구의 영혼이다. 짙은 지역 특색과 민족 풍격을 지닌 민속 건축물과 심후한 문화가 서로  어우러져 구정탑의 특색이 더욱 선명하게 돋보였다. 역대 간추절에서 중국 비물질문화유산인 정채로운 무용은 주요 영혼이였다. 이번 기에는 
 
 대형 편성과 복장  도구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현장 관객들의 마음을 더욱 격동되고 설레이게 하였다.
 
 
 
국내외적으로 이름있는 하북<정형라화> 유연함과 강인함이 결부되고, 무용 자태가 아름다우며, 펼침 동작이 대범하고, 굴신이 알맞춤하며, 기복이 신속히 변화하여 비장함, 애절함, 그리움과 기쁨  정서를  표현하였다. 이러한 비유산 무용은 
 
 노동인민 정신의 미주이고 마음의 요리이며 오랜 매력을 선보이고 눈부신 광채를 선사한다. 관광객들은 이런 강인하고 유력하며, 다채롭고 눈부신 무용을 흔상하는 동시에 심후한 역사 문화와 예술의 전승에 대해서도 알게 된다.
 
 
 
 
 
<중국 무술> 사상과 학식이 넓고 심오하며, 사람의 심혼을 울리게 하여, 무술 공연을 관람하느라면 중화민족의 영혼을 느낄  있다.
 
 
<상하북춤앙가>  자태가 용맹스럽고, 장면이 방대하며, 짙은 역사적 문화가 있을 뿐더러 농후한 시대적 정취와 선명한 지방 특색을 띈다. 몇십명의 북을 가로  준수한 사나이들의 기백 있고 호방한 동작과 강인함이 넘치는  자세는 보기만 
 
 너무 멋지다.
 
 
 
 
 
연회석 무용인 <이족도채> 민간에서 오래동안 전승되어  지방의 독특한 문화 예술이며 이족 가문 연회에서의 최고의 예절이다. 이족 고향 풍격을 지닌 호로생 연주에 맞춰 이족 자녀들이 춤을 추면서 요리를 올리고, 관광객들을 위해 술잔치를 
 
인다.
 
 
 
아프리카 사나이가 오리지널 아프리카 부락의 <아프리가 북춤> 추면서 분위기를 고조에 이르게 한다.
 
 
 
 
제남시 자체 미디어 연맹도 현장에서 관광객들과 함께 호박 빼앗기, 라무구, 판혜 걷기  유희에 참여하여 관광객들과 경기를 하면서 추수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다양한 유희를 통해 서로 낯선 사이로부터 익숙한 친구 사이가 되었다.
 
 
 
실경극마전 <호한진경> 혁명유적지참여극 <갱도전> 풍경구의 “들끓는 분위기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다.
 
 
 
제남시 관광 자체 미디어 연맹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국 소수민족 유원지 구정탑의 “다민족모습을 보여주었고, 자체 미디어를 통해 비유산 무용의 힘과 미를 광범위하게 전파하였고, 현장의 유쾌한 분위기에 직접 참여하면서 다방면으로 
 
중들앞에 나타났다.
 
 
 
 
묘족의 전통 명절인 간추절은 구정탑에서의 재편성과 연출을 통해 독특한 민족 풍격을 보여주었고  민족이 풍성한 잔치를 함께 나누는 아름다운 장면을 보여주었다.
 
 
 
 
교통정보:
 
1.공공버스:
 
88번 청년교에서 발차하여 성위원회와 81입체 교차교를 지나, 영웅산로를 따라 가다가 중궁전에 도착, 지선버스 881번을 갈아타고 중국 소수민족 유원지 구정탑에 도착.
 
885번 청년교에서 발차하여 직접 유원지에 도착.
 
67번 무영산에서 발차하여 장거리버스센터를 지나, 위이로를 따라 가다가 중궁을 지나서 류부에 도착.
 
2. 자가용:
 
영웅산로를 따라 직행 – 남부외환도로에서 나감 - 103성도 – 류부진
 
상담문의전화: 0531—88559999

回到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