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아름다운 장미] 호성하 강가에 꽃들은 강물에 비치고 있다
취엔창 지난의 동네 외벽, 도로 가운데, 심지어는 길거리 모퉁이에 모두 장미 꽃들이 피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흰색이나 핑크색으로 되어 담담하면서도 교태를 부리고 하나로 뭉쳐서 피어 몹시 아름답다.
 
오늘날, 편집자는 취엔창의 거리와 골목에 들어가서 카메라로 길거리에서 피어 있는 핑크색 꽃밭을 기록해서 일상적인 일에 바빠서 길거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할 틈이 없는 당신을 위해 생활 속에 나타나는 무심코 소홀한 즐거움을 해 드릴 것이다.
 
 
근일, 지난 호성하 양안에 장미꽃은 활짝 피어 오가는 시민들을 사로잡아 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게 한다.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시내의 장미꽃들은 앞다투어 피어나 빽빽하게 달린 장미꽃들은 바람에 나풀거리고 염려한 꽃 색깔과 코를 찌르는 꽃 향기가 수많은 행인으로 하여금 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게 만든다.
 
 
장미가 만발할 때는 제일 예쁘다. 호성하 양쪽의 장미꽃은 모두 피어 있는데 이중에 여러 가지의 장미들이 있다. 봐봐, 순백색의 장미꽃들은 결백하고 오점이 없으며, 연한 핑크색의 장미꽃들은 화려하고 곱고 맑으며, 진홍색의 장미꽃은 작은 장미랑 비슷하게 생겼다.
 
 

호성하에 있는 장미들은 아주 묘하게 샘물이 모이고 있게 된 강물에 비추고 있는데 엄청 아름답다.

지난 호성하는 또는 락수, 락하 등의 별칭이 있는데 국내에서 강물이 모두 샘물로 합류된 해자들은 모이게 된 유일한 하천이며, 마지막에 대명호로 흐러드는다.

回到顶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