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엔창 꽃철] 지난시 식물원에서 듈림, 모란, 유채꽃 꽃의 바다가 만개한다!

봄바람이 얼굴을 스치고 기온이 다시 올라가는데

지난시 식물원 안의 듈림, 모란, 유채꽃 등이

서로 다투어 피고 향기가 코를 찌른다.

아름다운 경치는 수많은 관광객을 유치해서 찾아와서 꽃구경을 하면서 관광한다.

 

 

 

듈립 꽃은 뿌리 하나, 줄기 하나, 꽃 하나가 있는데 꽃줄기는 모두 곧게 자라고 우뚝 솟아 있다. 연꽃을 닮아 화엽, 화경, 화판은 모두 위로 자라고 아주 강하고 힘차며, 원기가 왕성하고 기개가 늠름하다.

 

각 품종의 듈립은 모두 하나 하나 씩의 구역으로 나뉘고 울긋불긋하며, 명려하고 화려하며, 색상이 각자 다르며, 마치 아름다운 그림 한 폭과 같다.

 

지난 식물원의 모란원에서 151품종의 모란, 63 품종의 작약을 포함한 총 8000여 그루를 재식하고 있다. 모란의 꽃줄기는 30cm가 되고 하얀색, 노랜색, 핑크색, 빨간색, 보라색과 복색인 모란이 있고 단엽, 복엽, 겹꽃잎과 대각형 꽃들이 있다.

멀리 바라보니 대면적의 유채꽃은 금색인 카펫처럼 아름답다. 온 산과 들판에 널린 유채꽃들은 봄 바람 속에 머리를 쳐들어 만발하고 있다.

이번 주말에, 얼른 지난시 식물원에 와서 각색각양한 꽃의 바다를 한번에 모두 구경해서 이 아름다운 경치를 집으로 가져가세요.

回到顶部